Home > PR ROOM > 언론자료

언론자료

[매일경제] 오세훈 재개발 수혜 1순위는…벽화만 그린채 방치됐던 창신 숭인동 미아뉴타운 남은 구역도 속도

  • 관리자 (glostar)
  • 2021-05-27 09:25:00
  • hit89
  • vote0
  • 220.117.208.206

기사원문 url :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05/508172/

◆ 서울시 재개발 규제 완화 ◆
 

서울시가 26일 재개발 규제 완화 대책을 발표하면서 과거 뉴타운·재개발 구역으로 지정됐다가 해제된 구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창신동 일대. [한주형 기자]
사진설명서울시가 26일 재개발 규제 완화 대책을 발표하면서 과거 뉴타운·재개발 구역으로 지정됐다가 해제된 구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창신동 일대. [한주형 기자]

서울시가 26일 '재개발 규제 완화'를 골자로 한 공급대책을 발표하면서 과거 뉴타운·재개발 구역이었다가 해제된 구역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가 재개발 해제 구역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해제지역 총 316곳 중 절반이 넘는 170여 곳(약 54%)이 여전히 건물 노후화가 심각한 상태다. 정비지수제가 폐지됨에 따라 이제는 법적 요건만 충족하면 재개발 추진이 가능하다. 주민들의 재추진 의사만 확보되면 구역 지정이 얼마든지 가능한 것이다.

특히 해제지역 중 70%가 서울 동북·서남권에 집중적으로 분포된 만큼 재개발을 통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이 지역들의 균형발전 효과도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과거 뉴타운으로 지정됐다가 해제된 지역 중에는 창신·숭인뉴타운 일대가 수혜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창신·숭인뉴타운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인 2013년 뉴타운에서 직권해제됐다. 이후 '도시재생사업 1호' 지역에 선정됐지만 노후한 건물과 열악한 도로·하수시설에 대한 개선이 이뤄지지 않아 주민 불만이 높다.

그동안 진보 성향 정당 지지가 강했던 이곳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지지로 돌아선 것도 주민 사이에서 개발 의지가 그만큼 강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김제경 투미부동산 소장은 "뉴타운이었다가 해제된 곳들을 눈여겨볼 만하다"며 "창신·숭의동이나 미아동 같은 곳이 이를 충족한다"고 말했다.

성북구 미아동은 미아뉴타운 일부 구역이 아직 개발이 완료되지 않았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와 공급 과잉 논란으로 뉴타운에 대한 관심이 시들해졌던 2010년대 초반과 달리 재개발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규제 완화까지 이뤄지는 만큼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노후주택 밀집지역에 대한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마포구 염리동과 노고산동 일대 등이 주목된다. 염리동 81 일대는 대흥동 학원가, 지하철 6호선 대흥역·공덕역과 가까워 마포에서도 손꼽히는 '재개발 요충지'다. 노고산동 역시 2013년 단독주택 재건축 정비예정구역 해제 이후 행위 제한이 풀리면서 신축 빌라가 늘었다.

백준 J&K도시정비 대표는 "염리동, 노고산동 일대는 주거정비지수 때문에 애를 먹었다"며 "동의율을 확보하지 못해 주거정비지수를 충족시키지 못했던 만큼 이번 규제 완화가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변수는 주택 노후도다. 정비지수제도가 사라졌지만 조례상 노후도 기준은 여전히 남아 있기 때문에 모든 뉴타운 해제지역이 수혜를 보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주택 노후도와 관련해 성북구 장위13구역에 대한 평가 역시 엇갈리는 분위기다. 김 소장은 "장위13구역은 구역 해제 뒤 신축 빌라가 난립해 노후도가 대폭 떨어져 가능성이 많이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반면 백 대표는 "13구역에서도 살아남는 동네가 나올 수 있다"며 "기존 구역이 워낙 크기 때문에 일부 구역은 개발이 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