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ROOM > 언론자료

언론자료

[매일경제] 광화문~숭례문~용산~한강…'서울판 샹젤리제' 만든다

  • 관리자 (glostar)
  • 2021-05-27 09:22:00
  • hit198
  • vote2
  • 220.117.208.206

기사원문 url :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05/503823/

서울시가 광화문~용산~한강을 잇는 가로 7㎞ 구간과 광장을 '국가상징거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DC의 내셔널몰과 프랑스의 샹젤리제 같은 대표 공간을 만들겠다는 계획인데, 주위 용산정비창 용지나 서울역 서부역세권 개발 계획 등과도 연계할 방침이다. 사실상 용산 개발 마스터플랜과도 맞물린 사업이다.

25일 서울시가 발표한 '2021 서울시 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따르면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과 연계해 광화문~한강 구간을 국가상징거리로 조성하기 위한 기본계획 수립이 다음달부터 시작된다. 새로운 광화문광장 사업, 이달 초 정식 개통한 세종대로 사람숲길과 연계해 이 7㎞ 구간을 서울의 대표 상징거리로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의 대표 공간을 위한 종합적인 마스터플랜으로 보면 된다"며 "서울 국가상징거리 가로를 중심으로 서울역 역세권과 용산정비창 일대, 용산공원, 노들섬 주변을 네트워크화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스터플랜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방안도 짜게 된다"며 "가령 용산정비창 용지 사업의 공공기여를 어떻게 할지 같은 실행 방안까지 짜게 된다"고 덧붙였다. 즉 단순히 광화문부터 한강까지 이어지는 가로를 정비하겠다는 게 아니라 주변 개발 계획까지 포함하는 마스터플랜을 짠다는 얘기다.

특히 관심이 쏠리는 곳은 용산정비창 용지다. 단군 이래 최대 개발사업으로 불린 이곳은 2012년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지에 포함된 땅이다. 한때 높이 620m에 이르는 111층 빌딩을 비롯한 대형 오피스 건물과 고가 아파트 등 23개동을 짓기로 했지만 사업이 좌초한 이후 아직도 빈 땅으로 남아 있다. 국가상징거리 조성 사업의 핵심 축 중 하나가 용산인 만큼 오랫동안 멈춰 있던 용산 마스터플랜도 재가동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하반기께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국제설계공모를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부가 8·4 공급 대책 핵심 사업으로 발표한 용산구 한강로 용산정비창 용지에 대한 1만가구 공공임대주택 개발과 관련해선 정부와 협력하겠다는 방침이다. 상징거리에 걸맞게 마스터플랜을 손보지만 주택 공급 기능은 최대한 가져가겠다는 얘기다.

한편 광화문과 한강을 잇는 국가상징거리 사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미 2009년 오세훈 시장 1기 재임 시절 서울시와 정부가 공동으로 용역에 착수한 바 있다. 당시 계획은 △광화문권역(경복궁~청계천)의 국가역사문화 중추 공간 △시청권역(청계천~숭례문)의 수도 도시문화 중심 공간 △서울역권역(숭례문~서울역)의 국가 수도 관문·교류 공간 △용산권역(서울역~노들섬)의 미래 신성장동력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다음달부터 착수할 계획도 큰 틀에서는 이를 준용하게 된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