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ROOM > 언론자료

언론자료

[헤럴드경제]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내달 오픈…연간 2000억 매출 기대

  • 관리자 (glostar)
  • 2021-04-13 17:37:00
  • hit229
  • vote0
  • 175.196.10.149

[ 기사원문 url :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210412000968 ]

코로나19 사태 해소가 최대 걸림돌
“외국인 관광객 감소 시기 호텔 매출로 극복”
급증하는 제주도 국내 관광객 호텔 수요 늘어
제주 최대 1600실 호텔 매출 상승 기대

제주 드림타워 야경. [롯데관광개발]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지난해 12월 개장한 제주도 복합리조트 ‘드림타워’에서 다음 달부터 외국인 대상 카지노가 문을 연다. 게임 테이블 148개, 슬롯머신 190대, 전자테이블게임 71대 등을 보유한 제주 최대 카지노다. 코로나 종식 이후 카지노에서만 연간 2000억원대 이상 순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롯데관광개발은 제주시 노형동에 있는 드림타워가 이달 초 제주도청으로부터 ‘카지노 허가 신청’에 대해 승인을 받아 다음 달부터 카지노 영업장을 개장한다고 12일 밝혔다.

허가를 받은 카지노(이하 드림타워 카지노)는 영업장 면적 5367.67㎡로 롯데관광개발이 2018년 8월 인수한 롯데호텔제주 내 ‘LT카지노’ 보다 4.5배 큰 규모다. 드림타워 카지노는 이로써 카지노 확장 이전을 위한 행정 처리를 마치고 다음 달 개장을 앞두게 됐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세계 최대 복합리조트인 시티오브드림의 총괄 부사장 출신을 COO로 영입하고, 3000여명 규모 인력 확충 작업도 지속하고 있다”며 “5월 카지노를 열기 위해 카지노 기구 검사 및 승인 등 관련 절차를 거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 관광객이 찾기 어려운 상황이란 점이 가장 큰 문제다. 백신 접종이 활발해지면서 내년부터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방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누구도 예측할 수 없어서다.

롯데관광개발측은 당장 카지노 매출이 발생하지 않아도 호텔 매출로 손익분기점은 유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해외여행을 가지 못하는 국내 여행객이 점점 더 많이 제주도를 찾고 있고, 최신 시설을 갖춘 5성급 호텔 수요가 늘고 있어서다.

드림타워엔 1600실 규모의 5성급 호텔이 있고 현재 750실 규모의 ‘타워1’만 운영하고 있는데, 가동률이 높아 5월부터 850실 규모 ‘타워2’를 열 계획이다. 최근 홈쇼핑을 통해 드림타워의 호텔 숙박권을 판매했는데 2만5000실 완판하는 등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는 게 롯데관광개발측 설명이다.

실제 관광업계에 따르면 제주도 5성급 호텔 시장은 최근 수년간 연간 3000억원대 수준에서 형성 중인데, 제주도 5성급 호텔 시장은 2021년 코로나 국면으로 인해 역대 최대 호황을 누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성호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롯데관광개발 관련 리포트에서 “제주드림타워는 타워1~2 합산 기준으로 OCC(가동률) 80%, ADR(평균객단가) 30만원, 객실 및 부대시설간 매출비율 1대1을 가정하면 분기당 700억원의 호텔 매출 달성 가능하다”며 “코로나 국면으로 카지노 매출이 전혀 발생하지 않아도 손익분기점을 시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완화하면서 외국인이 다시 제주도를 찾기 시작하면 카지노 매출은 그야말로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리는 게 업계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파라다이스씨티의 2019년 게임기기당 매출액을 제주드림타워 게임기 기수에 대입하면, 드림타워 카지노 매출액은 3500억원대까지 도달 가능하다”며 “제주신화월드의 사례를 참조해 코로나 종식 이후 연간 2000억원대 이상의 카지노 순매출은 무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