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ROOM > 언론자료

언론자료

[매일경제] 반포미도1차, 정비계획안 제출로 재건축 본격화

  • 관리자 (glostar)
  • 2021-04-01 15:21:00
  • hit131
  • vote0
  • 175.196.10.149

기사원문 url :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03/308354/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미도1차` 아파트가 정비계획수립 및 정비구역지정을 위한 정비계획안 신청서를 제출하며 재건축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31일 반포미도1차 재건축준비위원회는 정비계획 및 정비구역 지정안 주민제안서를 서초구청에 제출했다. 정비계획안은 서초구 검토를 거쳐 서울시에 상정될 예정이며, 서울시는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정비구역 지정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재건축준비위원회에 따르면 아파트와 상가 소유주를 포함한 총 1310명 중 947명이 정비구역 지정에 동의해 72.29% 동의율을 달성했다. 정비구역지정을 위한 최소 주민동의율 요건은 60%이다. 제3종일반주거지역 용도에 따라 재건축시 용적률 약 300%, 최고 35층 총1697가구로 계획했다. 구역면적은 총 7만5777㎡이며, 재건축시 반포에서 5번째로 큰 대단지가 된다.


반포미도1차는 지상 15층 8개동 총 1260가구, 가구당 평균 대지지분 약 17.72평, 용적률 177%로 재건축시 사업성이 높은 중충 아파트다. 1987년 6월 준공돼 재건축연한(30년)이 지났고,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한 상태다. 미도산, 서리풀공원과 맞닿아 있는 반포 지역에서 유일한 숲세권 단지이자 서초구 최대규모 학원가 바로 앞에 있는 학세권 단지이다. 고속터미널역(3,7,9호선)과 교대역(2,3호선), 강남 성모병원, 강남 신세계 백화점이 도보권이라 입지가 좋다.

김승한 재건축준비위원회 위원장은 "반포미도1차는 34평(84㎡) 단일평형으로 이루어져 분쟁의 소지가 적고 소유주들이 빠른 재건축에 대한 열망이 높다"며 "서울의 주택공급이 절대부족한 현 상황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들이 재건축 규제 완화 공약을 내놓고 있기에 빠른 정비구역 지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