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ROOM > 언론자료

언론자료

[파이낸셜 뉴스] 서해안에도 고속철 '홍성~서울 48분'… 전국 2시간대 생활권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 관리자 (glostar)
  • 2021-04-23 16:27:00
  • hit251
  • vote0
  • 175.196.10.149

기사원문url : https://www.fnnews.com/news/202104221834523875

 

서해안에도 고속철 '홍성~서울 48분'… 전국 2시간대 생활권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정부가 22일 공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향후 10년간 충청권과 강원권, 대구·경북권, 광주·전남권, 부산·울산·경남권 등 지방 대도시권역에 광역철도가 확충된다. 또 고속철도 이용이 불편했던 서해안 지역에 고속철도선이 연결되고, 동해선·전라선 등 주요 노선은 고속화돼 전국 2시간대 생활권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비수도권 광역철도 확대에 방점

국토교통부가 이날 한국교통연구원이 주최한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수립 연구 공청회에서 발표한 철도망 계획안에는 비수도권 광역철도 확충이 핵심 과제로 거론됐다. 비수도권에도 광역철도 중심의 교통망을 구축해 광역경제권 기반을 마련하고, 각 경제권 내 주요 지점을 1시간 내로 이동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게 정부의 구상이다.

우선 정부는 기존선 개량사업을 통해 충청권 광역철도(신탄진~조치원, 강경~계룡)와 대구권 광역철도(김천~구미)를 운영키로 했다. 비수도권 신규 광역노선으로는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와 대구~경북 광역철도, 동남권순환 광역철도,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 광주~나주 광역철도, 대구 1호선 영천 연장, 용문~홍천 광역철도, 동탄~청주공항 광역철도가 놓인다. 최진석 한국교연구원 철도정책·안전연구팀장은 "4차 철도망 구축에서 가장 의욕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사업이 비수도권 광역철도 확대"라며 "수도권에 비해 지방 대도시권은 광역경제권 내를 연결하는 광역철도가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서울로 가는 교통여건이 열악했던 충남 홍성 등 서해안 지역에는 신규 고속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요 노선의 일반노선 고속화 개량도 진행한다. 특히 서해안 지역의 서울 접근성 향상을 위해 서해선∼경부고속선을 연결키로 했다. 이 경우 홍성에서 서울까지 이동시간이 현재 2시간21분에서 48분으로 단축된다.

이와 함께 동해선(강릉~삼척), 전라선(익산∼여수), 호남선(가수원~논산), 원주연결선 등 노후화된 주요 노선을 시속 250㎞ 이상 고속화로 개량해 전국 주요 지역 거점 간 이동시간을 줄일 계획이다.

■"철도 수송분담률 11%→17%"

수도권 교통혼잡 해소를 위한 방안도 4차 철도망 구축안에 담겼다. 대표적으로 우선 정부는 서부권역에 광역급행철도(GTX) 신규 노선(김포 장기∼부천종합운동장)을 놓기로 했다. 이 서부권 노선은 현재 추진 중인 GTX-A·B·C에 이은 GTX-D 노선으로 불린다.

이 외에도 2·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외곽의 주요 개발지역과 서울 간 이동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위례과천선, 대장홍대선, 인천2호선 고양연장, 제2경인선 등 신규사업도 추진된다. 이를 통해 고양→용산, 김포→부천, 남양주→강동, 하남→송파 등 수도권 내 주요 지점 간 30분 내 이동이 가능할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철도 운영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사업도 추진된다. 정부는 철도 운행 집중구간인 경부선 등 용량부족을 해소키 위해 경부고속선 수색∼금천구청과 광명∼평택, 분당선 왕십리∼청량리 구간의 선로 용량을 확충하기로 했다. 또 문경∼김천선, 점촌~영주 등 단절구간을 연결하고, 인천공항철도 급행화도 운영키로 했다.
공항철도 급행화 운영 시 서울역과 인천공항 간 이동시간이 직통열차는 52분에서 39분으로, 일반열차는 66분에서 51분으로 줄어든다.

정부는 또 철도산업 발전 기반 조성을 위해 새만금선, 동해신항선, 부산신항 연결지선 등 신규 사업을 추진하고 오송에 철도종합시험선로 순환선을 구축해 철도차량 기술개발 및 해외수출 등도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4차 철도망 계획이 완료되면 철도 수송 분담률은 2019년 11.5%에서 2030년 17% 수준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