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ROOM > 언론자료

언론자료

[헤럴드경제] 노형욱 첫 출근길 “부동산정책, 국토부 혼자선 안 돼…소통할 것”

  • 관리자 (glostar)
  • 2021-04-20 10:21:00
  • hit53
  • vote0
  • 175.196.10.149

기사원문 url :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210419000267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정책은 국토부 혼자서 풀 수 있는 과제가 아니므로 관계되는 정부 각 부처, 지방자치단체, 국회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노 후보자는 19일 정부과천청사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주거 안정, 부동산 투기 근절 두 가지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 부동산 공시가격 등을 놓고 중앙정부와 서울시의 힘겨루기가 예상되는 가운데 소통·협력을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지난 8일 “주택공급은 지방자치단체 단독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견제성 발언을 내놓은 바 있다.

노 후보자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공약한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에 대해 “공공주도 (정비사업)이나 민간사업이 양자택일의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면서 “정부의 2·4 공급대책도 기존에 있는 대책의 한계점을 돌파하기 위해서 서로 ‘윈윈하자’는 정신이 담겨 있기 때문에 국민의 시각으로 생각한다면 좋은 절충점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소속 5개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이 전날 중앙정부에 부동산 공시가격 동결과 결정권 지자체 이양을 촉구한 것과 관련해선 “부동산 시장 안정과 투기가 없어야 한다는 데 대해서는 여야 지자체들이 같은 입장일 것으로 본다”며 “충분한 대화와 소통을 통해서 합리적인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노 후보자는 부동산 비전문가인 기획재정부 출신이 국토부 장관으로 내정돼 전문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그동안 재정과 정책 조정, 공공기관 정책을 맡고 국무조정실에서 정부 정책을 조정하는 역할을 했기 때문에 부동산 문제를 포함해 국토부 정책 전반에 대해서 어느 정도의 이해를 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부동산 정책의 실무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나름대로 노력하고 많은 분의 얘기를 들으면서 합리적으로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했다.

정부가 강조하는 차질 없는 주택 공급에 대해선 “구체적인 사항은 청문회를 통해 말씀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노 후보자는 이날부터 과천청사 사무실에서 국토부 공무원들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으면서 본격적인 청문회 준비에 들어간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