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ROOM > 언론자료

언론자료

[파이낸셜뉴스] 서울뉴타운 해제지역 386개중 절반은 방치

  • 관리자 (glostar)
  • 2021-03-05 14:49:00
  • hit156
  • vote0
  • 175.196.10.149

기사원문 URL: https://www.fnnews.com/news/202103041430543128

[파이낸셜뉴스] 서울 뉴타운·재개발 해제지역 386곳 중 절반은 아직까지 대안사업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들은 노후도가 높아 생활안전과 건축안전 모두 심각해 종합적안전관리가 필요한 지역들은 공공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4일 서울연구원의 '뉴타운·재개발 해제지역 안전관리방안'에 따르면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출구전략에 따라 해제된 정비(예정)구역은 2019년 말 기준 386개소로 집계됐다. 그중 절반인 193개소는 도시재생사업, 주거환경관리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크고 작은 대안적인 재생·정비사업이 마련돼 진행 중이지만, 나머지 193개소는 아직 뚜렷한 대안사업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로 장기화되거나 방치된 실정이다.

해제지역은 △주거환경 악화 △빈집증가 △난개발 등의 문제가 불거질 수 있으며 붕괴, 범죄 등 안전상 위험과 주민불안감은 더욱 높아져 안전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해제지역은 주로 저층주거지로 30년 이상 건축물 비율이 47.4%로 집계됐으며, 벽돌·블록·목구조 등 취약 건축구조 비율이 70%에 달했다.

 

또, 긴급출동, 화제 대응 등에 장애가 되는 폭 4m미만 도로 비율이 50%이상인 지역도 30개소에 이르렀다. 이에따라 해제지역 주민들은 생활주변 위험요인으로 '재난·사고대응 곤란'(23.3%)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범죄(22.7%), 붕괴(20%) 순으로 답했다.

서울연구원 신상영 선임연구원은 "대안사업이 마련돼 있지 않고 장기간 방치될 우려가 있는 지역은 대상지의 여건과 안전관리 과제를 고려해 건축가이드라인 마련, 주민협정 활성화, 지구단위계획 수립 등을 통해 난개발 방지 및 계획적인 개발을 유도해야한다"면서 "특히 종합적 안전관리가 필요한 지역의 경우 기반시설과 건축물에 걸쳐 대폭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공공재개발을 비롯한 정비사업 재추진을 우선해야한다"고 조언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