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ROOM > 언론자료

언론자료

[헤럴드경제] 서울시 공공재개발 56곳 후보지 검토 시작, ‘28+알파’ 나오나

  • 관리자 (glostar)
  • 2021-02-25 15:31:00
  • hit264
  • vote0
  • 175.196.10.149

[원본 URL: "서울시 공공재개발 56곳 후보지 검토 시작, ‘28+알파’ 나오나 [부동산360]"- 헤럴드경제 (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2차 공공재개발에 신청한 56개 구역 중 28개 구역이 심사를 통과한 가운데, 추가로 몇 곳에 대한 재검토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발표된 1차 지역 동작 흑석2, 영등포구 양평13·14, 동대문구 용두1-6·신설1,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등과 함께 공공재개발 지역이 윤곽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서울시는 25일 공공재개발과 관련 신규 예정구역으로 공모에 신청한 곳은 56개 구역이라고 전했다.

이번 검토 대상 지역으로는 용산구 한남1구역을 필두로 성북구 성북1·장위8·장위9·성북4구역, 영등포구 신길1·신길밤동산·신길16·도림동 등이 거론되고 있다. 또 마포구 아현1·대흥5구역, 성동구 금호23·하왕십리구역 등 28개 지역이 유력한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거론된다.

서울시에서 56개 후보지역 중 최종 선정된 곳은 3월 말 열릴 예정인 정부와 서울시 합동 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 이후 사업성 컨설팅과 주민 동의 절차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지난 9월 21일 공고된 선정기준에 따라 자치구에서 필수요건, 제외요건 등을 검토해 1차 추천한 바 있다며 이 중 일부 구역은 적정여부를 재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주택 노후도 등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재정비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사회·정책적 여건 변화에 유연하고 능동적으로 대응 가능토록 노후주거지 분석 등을 통해 기본계획에 반영할 수 있는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검토 작업이 재개발구역 지정요건 완화를 전제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